김명우.jpg

 

 

코로나19로 집콕이 일상이 된 요즈음

아름다운 미디어아트작품을 집으로 보내드립니다:)

 

다섯 번째는 김명우 작가의 Flow입니다.